Railro Project 2009 : Project 7 - 장항선 유람 : 이설 그 후

노트북을 켜질 않다 보니까 쓰기 귀찮아하다가(...) 더 늦어졌다가는 2010년 내일로 출발하기 전에 못 쓸 것 같아서 오프라인 상태로 노트북을 켜서 글을 써 두고 올립니다. 졸린데 쓰느라 혼났네요 -_-;;; 아침에 글 올리는데 퇴고 다 다시 해야 되고...

2010년 내일로는 사실 별 거 없습니다. (혼자 갈 경우) 영남권에서 그냥 가고 싶은데 가는 위주로 일정을 짤 생각이라서...;; 애초에 돈이 별로 없다 보니 쓰는 돈도 최소화시켜야 되겠고 말예요. 덕택에 2010년 내일로는 '프로젝트'라는 이름을 쓰기도 그렇고, 후기를 써서 인터넷에 게시하기도 참 거시기한... 그런 상황이 되어버릴 듯하네요. ㅠㅠ

Railro Project 2009 (20090806 ~ 20090812)

 - Project 1 : 마산야구장에 가다 (20090806)
 - Project 2 : 부전에서 목포까지, 근성으로 타는 경전선 (20090807)
 - Project 3 : 충북선 저녁열차, 로컬선에도 빛이 들려면 (20090808)
 - Project 4 : 산골짜기 한가운데, 아우라지에 가다 (20090809)
 - Project 5 : 가 보기 힘든 간이역, 승부역 (20090809~10)
 - Project 6 : 새로운 희망을 보다, 희방사역 (20090810)
 - Project 7 : 장항선 유람 - 이설 그 후 (20090811)
 - Project 8 : 섬진강 기차마을, 3년 전과 지금은? (20090811)
 - Project 9 : 철도문화체험, 연산역에 가다 (20090812)

 

Project 7 : 펼쳐보기...




※ Today's Summary는 이번엔 Project 8에서 기재됩니다. 6일차 안 끝났어요-

  1. 다행히 KTX-산천에선 이 비슷한 문제점은 나타나지 않더군요. 문 바로 옆에 전광판이 있어서 그런가. [본문으로]
댓글 남기기

Railro Project 2009 : Project 6 - 새로운 희망을 보다, 희방사역

입영훈련 가기 전에 하나는 써 놓고 가야겠습니다.
2009년 여행기를 아직까지도 다 쓰지 못하고 간다는 게 얼마나 골치아픈 일입니까... -_-;;
이것저것 바쁘다보니 이것저것 다 귀찮네요. 젠장.

그래도, 적어도 4박5일+1박2일 여행이었으면 4박5일 파트는 끝을 내고 가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라서,
이렇게 글을 씁니다. 휴. 
사실 Project 8까지만 쓰면 사실상 끝인데... 입영훈련 하루 전이라니... 하루 전이라니... ㄱ-

이러다 Railro Project 2010은 가능할까요?

Railro Project 2009 (20090806 ~ 20090812)

 - Project 1 : 마산야구장에 가다 (20090806)
 - Project 2 : 부전에서 목포까지, 근성으로 타는 경전선 (20090807)
 - Project 3 : 충북선 저녁열차, 로컬선에도 빛이 들려면 (20090808)
 - Project 4 : 산골짜기 한가운데, 아우라지에 가다 (20090809)
 - Project 5 : 가 보기 힘든 간이역, 승부역 (20090809~10)
 - Project 6 : 새로운 희망을 보다, 희방사역 (20090810)
 - Project 7 : 장항선 유람 - 이설 그 후 (20090811)
 - Project 8 : 섬진강 기차마을, 3년 전과 지금은? (20090811)
 - Project 9 : 철도문화체험, 연산역에 가다 (20090812)

 

Project 6 : 펼쳐보기..


Today's Summary..

 

  1. 25번 버스의 영주여객 출발 시각(2009년 8월 기준)은 06:15, 06:55, 07:50, 08:20, 09:20, 10:40, 11:50, 13:30, 14:30, 15:00, 16:30, 17:00, 18:30 이렇게 있습니다. 희방사 출발은 영주여객 출발 시각에서 50분을 더하면 됩니다. (단, 첫차는 45분을 더해야 하네요.) 그리고 희방사에서 나오는 차는 풍기역을 경유하지 않습니다. [본문으로]
댓글 남기기

Railro Project 2009 : Project 5 - 가 보기 힘든 간이역, 승부역

이제 슬슬 반환점인가요?

하지만 Railro Project 2009에서 써야 할 글은 무려 11개... -_-;;;;;

 

휴. 솔직히 정말 답이 안 나올 정도로 많긴 합니다만... 어떻게든 빨리 끝이 나야 합니다.

이걸 더 이상 미루었다가는 아무것도 못 하겠어요! ;ㅁ;

 

 

Railro Project 2009 (20090806 ~ 20090812)

 - Project 1 : 마산야구장에 가다 (20090806)
 - Project 2 : 부전에서 목포까지, 근성으로 타는 경전선 (20090807)
 - Project 3 : 충북선 저녁열차, 로컬선에도 빛이 들려면 (20090808)
 - Project 4 : 산골짜기 한가운데, 아우라지에 가다 (20090809)
 - Project 5 : 가 보기 힘든 간이역, 승부역 (20090809~10)
 - Project 6 : 새로운 희망을 보다, 희방사역 (20090810)
 - Project 7 : 장항선 유람 - 이설 그 후 (20090811)
 - Project 8 : 섬진강 기차마을, 3년 전과 지금은? (20090811)
 - Project 9 : 철도문화체험, 연산역에 가다 (20090812)

 

Project 5 : 펼쳐보기..

 

Today's Summary..

 

  1. 승부역 관사는 2+1 형식으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전 2개의 가구(?)가 붙어 있는 곳 중 하나에 들어갔었는데, 그 하나마다 조그마한 거실 + 주방 겸용으로 쓰이는 방 + 그냥 방 정도는 다 있더군요. [본문으로]
  • Favicon of http://www.cyworld.com/lyubishev BlogIcon Lyubishev at 2010.01.10 01:18 신고

    아. 나는 저기에서 하룻밤 묵을까 하다가 영주역에서 산 사람만 들어갈 수 있게 해 놓은 줄 알고 그냥 찜질방 갔는데 ㅡㅡ;;

    나는 여행기에 아예 손도 못 대고 있다. 임용고시 합격한 뒤에 그거 다 쓰려면 기절하겠는데? 이러다가는 아예 쓰지도 못할 것 같아.

댓글 남기기

Railro Project 2009 : Project 4 - 산골짜기 한가운데, 아우라지에 가다

다행히, 저는 의도했던 제 시간에 일어날 수 있었습니다. 일어나 보니 05시 30분이었는데, 여유가 있다...고 생각하고 좀 꾸물거렸더니 결과적으로는 열차 시간에 많이 빠듯하게 제천역에 들어가고 말았습니다. 제천시의 버스 안내가 상당히 부실하더군요. 찜질방으로 들어올 때 걸어서 30분이나 들어갔던 것이 걸려서 이번에는 버스를 타고 제천역으로 나가려 했었는데, 정류장에 붙어 있던 버스노선 운행시간 안내 인쇄물은 2006년판이었던데다, 시내의 전광판도 초행인 사람에게는 도움이 전혀 안 되는 정보만 가득이었습니다.

어째 제천역까진 까마득했습니다.

이래갖고 버스를 어떻게 타나요 ㅠㅠ

 

어쩔 수 없이 또 제천역까지 걸어갈 수밖에 없었습니다. 중간중간 정류장에서 기다린답시고 시간을 조금조금씩 까먹는 바람에 06시 45분에야 제천역 도착. 역 앞에서 아침으로 김치찌개를 시켜 놓고 허겁지겁 먹은 후 바삐 역으로 들어갑니다.

 

Railro Project 2009 (20090806 ~ 20090812)

 - Project 1 : 마산야구장에 가다 (20090806)
 - Project 2 : 부전에서 목포까지, 근성으로 타는 경전선 (20090807)
 - Project 3 : 충북선 저녁열차, 로컬선에도 빛이 들려면 (20090808)
 - Project 4 : 산골짜기 한가운데, 아우라지에 가다 (20090809)
 - Project 5 : 가 보기 힘든 간이역, 승부역 (20090809~10)
 - Project 6 : 새로운 희망을 보다, 희방사역 (20090810)
 - Project 7 : 장항선 유람 - 이설 그 후 (20090811)
 - Project 8 : 섬진강 기차마을, 3년 전과 지금은? (20090811)
 - Project 9 : 철도문화체험, 연산역에 가다 (20090812)

 

Project 4 : 펼쳐보기..

 

※ 이번에는 Today's summary가 생략됩니다. 4일차 회계는 Project 5에서 쓸 예정이예요.

 

  1. 정선아리랑 도색을 한 무궁화호 객차가 통근열차 등급으로 운행하고 있었습니다. [본문으로]
  2. 서울발 아우라지행 열차가 비슷한 시간에 출발하기는 합니다만, 청량리 등 중앙선 지역을 경유하기 때문에 한낮에 도착할 상황이었습니다. 오전에 들어가려면 이 방법뿐이었죠. [본문으로]
  3. 지금은 '민둥산'으로 역명이 바뀌어 있습니다. [본문으로]
  • Favicon of http://hichew.pe.kr BlogIcon 하이츄 at 2009.12.10 00:12 신고

    와우... 작년겨울에 눈쌓인 강원도 보려고 그냥 무작정 아우라지역 향하는 표 끊고 아우라지역까지 가서 코코아한잔 마시고 그대로 서울로 돌아온게 생각나네요. 갯벌짓-_-... 이번겨울에는 좀 제대로 준비해서 겨울 내일로여행 한번 해보고싶어지는군요 ㄲㄲㄲ 꼭 시험 전에만되면 방학때 뭐해야겠다 뭐 해야겠다, 또 뭐 사고, 인터넷하다가 다른분들 여행기보면 하악거리고 ..ㅈㅈ

  • Favicon of http://www.cyworld.com/lyubishev BlogIcon Lyubishev at 2009.12.20 19:31 신고

    아우라지역에 오전에 들어가 보는 건 정말 시간낭비라고 본다 ㅡㅡ;;

댓글 남기기

Railro Project 2009 : Project 3 - 충북선 저녁열차, 로컬선에도 빛이 들려면

사실 이 글을 원래 구상했을 때 제목은 '충북선 저녁열차, 어떤 기분일까?'였습니다. 그렇지만 이렇게 제목을 만들고 글을 써 내려가다 보니, 승/하차 모니터링까지 해 가면서 열차 완승을 시도한 적은 없었다는 사실을 간과했습니다. 그리고 충북선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얻은 자료를 토대로 보니, 이 제목이 충북선의 실상을 제대로 반영해 주지는 못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 제목을 이렇게 바꾸어 보았습니다.

 

다만 이것도 3일차 후기 삘이 나는군요. 생각 외로 적을 게 없었더랩니다 ;ㅁ;

본격적인 프로젝트...라고 해봐야 4~6번 프로젝트니... 이제 기대하셔도 좋을 듯합니다 :D

 

 

Railro Project 2009 (20090806 ~ 20090812)

 - Project 1 : 마산야구장에 가다 (20090806)
 - Project 2 : 부전에서 목포까지, 근성으로 타는 경전선 (20090807)
 - Project 3 : 충북선 저녁열차, 로컬선에도 빛이 들려면 (20090808)
 - Project 4 : 산골짜기 한가운데, 아우라지에 가다 (20090809)
 - Project 5 : 가 보기 힘든 간이역, 승부역 (20090809~10)
 - Project 6 : 새로운 희망을 보다, 희방사역 (20090810)
 - Project 7 : 장항선 유람 - 이설 그 후 (20090811)
 - Project 8 : 섬진강 기차마을, 3년 전과 지금은? (20090811)
 - Project 9 : 철도문화체험, 연산역에 가다 (20090812)

 

Project 3 : 펼쳐보기..

 

Today's Summary..

 

 

  1. 실제로 그 시점에 광주역에서 대기하고 있던 내일로티켓 승객들이 상당히 많았습니다! [본문으로]
  2. 여기에 철도동호인들이 즐겨 하는 게임인 '전차로 GO!(電車でGO!)'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인기가 있는 게임이 아니라서, 있는지 확인해 보려는 것이었지요. 있었다면 대전에 한번 더 들렀을 때 그거 하고 놀았을지도. [본문으로]
  3. 설마 충주에서 오송까지 무궁화호를 타고 와서 KTX로 환승해 서울로 간다고 생각하는 것은 아니겠지요? 중부내륙고속도로의 존재로 인해 호남 방면으로의 교통이 아닌 이상 상식적으로 충북선 연선에서 철도를 이용하는 것은 낭비입니다. [본문으로]
  4. 제 걸음이 다른 사람들보다 좀 빠릅니다. 그냥 참고자료로만 써 주세요! 다만, 주변을 두리번두리번거리며 다녔으니 정신없이 걸어가면 30분이 맞을지도 모르겠네요. [본문으로]
  5. 심심풀이로 샀는데, 프로젝트 여행 기간 중에 샀으니 프로젝트 회계로 들어갔습니다. [본문으로]
  • Favicon of http://www.cyworld.com/lyubishev BlogIcon Lyubishev at 2009.09.21 01:33 신고

    내가 탄 경험으로 미루어 볼 때도 충북선은 그다지 수요가 없는 듯. 게다가 희한한 건 내일로 여행자들 또한 거의 보이지 않는다는 것 ㅡㅡ;;

    • Favicon of http://withktx.net BlogIcon Korsonic at 2009.09.23 15:50 신고

      아마 그 연선에 있는 관광자원조차도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을 공산이 커요. 정 뭐하면 충주역쯤에서 문경새재로 가는 버스라도 운영하면 좋을 것 같은데;

댓글 남기기
◀ PREV 1234567···9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