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제진역에 갈 예정입니다.

2007년 5월 17일. 역사적인 남북철도 연결 행사가 있었습니다. 서쪽에서는 경의선, 동쪽에서는 동해선 철도가 이어졌습니다. 경의선은 우리 열차가, 동해선에서는 북측 열차가 연결행사를 위해 왔다 갔지요. 경의선은 실제로 운행중인 철도가 북으로 이어지고, 한반도 4대 간선축 중 가장 통행량이 많은 경의-경부 간선축에 있었기 때문에[각주:1] 사람들이 관심을 더 많이 가졌던 것만큼은 사실입니다. 다만 그 이후로 금방이라도 통일이 올 것 같던, 금방이라도 개성이나 금강산을 열차로 갈 수 있으리라던 기대는 남북관계의 냉각으로 인해 물거품이 되어 버렸죠.

원출처 : SBS 이상철 기자 http://ublog.sbs.co.kr/sbschul?targetBlog=58044


다만 이 상황 하에서 벌어지는 경의선과 동해선 각 노선에 대한 관심 차이는 우리를 안타깝게 합니다. 경의선과 동해선 모두 남북의 철도가 이어졌다는 사실은 같지만 주어진 배경이 다르다 보니 벌어지는 일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경의선은 서울-문산 간에 운행되던 철도를 문산-임진강-도라산으로 한 역씩 연장하는 방식으로 남북철도 연결이 이루어졌으며, 장단역이 폐지되고 만들어진 도라산역에는 2008년 11월까지 문산에서 북한의 봉동역까지 화물열차가 운행했으며, 여객열차도 월요일을 제외하고는 정기적으로 하루 세 편 정도의 열차가 들어가고 있습니다. 민통선 안에 있어도 열차가 정기적으로 들어가고 있다 보니 사람들의 발길은 끊이질 않고 있으며, 또 그 주변을 이용한 안보관광 프로그램도 잘 조성되어 있는 편입니다.
다만 동해선은 사정이 완전히 다릅니다. 이족은 북한 쪽에만 있던 철도를 우리 쪽으로 이은 케이스입니다. 사실 이 지역에는 50년 전만 해도 철도가 있엇습니다. 양양까지도 철도가 내려왔다고 하는데, 50년 전에 폐선되어 버리는 바람에 지금은 철도의 흔적을 찾을 수가 없습니다. 덕택에 제진역은 철도역인데도 불구하고 차로밖에 접근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잘 쓰지 않던 기관차 하나와 쓰임새가 사라진 새마을호 특실 객차 몇 대가 트레일러를 통해 제진역에 반입된 적이 있지만 소리소문 없이 제진역을 떠난 역사도 있습니다.
연합뉴스 2008-06-03 : 동해선 제진역 시험운행 열차 2년 만에 철수
달리 말하면 “철도만 있어서 열차를 갖다놓아도 아무 소용이 없다”라는 겁니다. 통일부 관계자나 한국철도공사 강원본부 측에서 시설물 관리를 위해 계속 올라가고는 있지만 역은 그만큼 사람들의 관심을 받지 못한 채로 방치되어 있습니다. 인터넷 검색을 통해 찾아봐도 정부에서 공식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올라갔던 기록도 얼마 나오지 않으며, 남북철도 시험운행이 있었던 2007년 5월 주변까지는 동호인들의 답사가 있었던 듯하나 그 이후에는 나오는 이야기가 없네요. 얼마나 답답하면 고성군 측에서도 레일바이크라도 운행하게 해 달라는 공문을 보내는 등 대안을 물색하고 있을까요.
세계일보 2009-08-16 : 유인촌 장관, 강원 고성 제진역 방문
강원도민일보 2011-06-22 : "동해북부선 철도 레일바이크 활용"

그래서 다들 생각하고 있지 않던 제진역에 관심을 주고 싶었습니다. 마침 현재 제 근무지는 양양입니다. 고성까지 1시간 30분 정도 올라가야 하지만, 그래도 다른 동호인들보다는 제진역으로의 접근이 용이한 위치에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과연 지금은 어떤 모습일까, 남북철도 연결사업에 과연 가망은 있는 걸까, 궁금해서 못 참겠다 보니 제 머릿속도 온통 지금은 그 생각뿐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한국철도공사 홍보실에 근무하는 배은선 파트장님에게 도움을 청했습니다. 제진역에 올라가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하는지 구체적인 절차를 알고 있는지를 알아야 했습니다. 그 이야기를 꺼낸 때부터 물심 양면으로 파트장님께서 도움을 많이 주셨습니다. 자기 일도 바쁠텐데 강원본부 측에 연락하고, 출입절차 등에 대해 알아봐 주시고 해서 제진역에 올라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원래 전 11월에는 12일부터 14일까지 휴가였는데, 일부러 제진역에 올라가기 위해 하루를 더 써서 15일엔 양양에 있지만 출근하지 않습니다. 주말에 올라가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해서 일부러 평일에 올라가는 방법을 찾아보다가 얻어낸 결과입니다. 지금까지 나온 잠정적 타임테이블을 보니 동해까지 내려갔다가 올라가야 하는 등 쉽지 않은 일정이기는 합니다만, 이번 답사는 그 일정을 소화할 만한 가치 있는 답사일 겁니다. 과연 4년 만에 많은 동호인들과 일반인이 공유할 제진역의 풍경은 어떤 모습일까요?

그 제진역의 풍경은 빠르면 15일에 공개하겠습니다.
(혹시 무슨 일이 있을지 모르니...)
그리고, 저 혼자 올라가지 않기 때문에 다른 사람의 블로그 혹은 코레일 블로그에도 충분히 그 내용이 올라갈 수 있습니다.



  1. 경부선, 호남선, 경의선, 경원선을 가리킵니다. 누군가는 경부선, 호남선, 충북선이라고 주장한다는데 안타깝게도 순도 100%의 개드립입니다. [본문으로]
댓글 남기기
◀ PREV 12345678···33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