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월 첫째주 상봉역 근무 후기.

 2010년 12월 21일 경춘선 개통 이후, 경춘선의 상황은 그야말로 카오스였습니다.
 경춘선 전동차 배차는 평시에 20분인데, 경춘선 개통 때문에 몰려든 무임표 어르신들과 등산객 들이 몰리는 바람에 아직도 경춘선은 연일 혼잡합니다. 주중에는 하루 날 잡아서 춘천 방문하고 닭갈비 한번 먹고 돌아오겠다는 어르신들이 많고, 주말에는 대부분의 승객들이 춘천 인근의 산에 오르고자 하는 등산객들이었습니다. 덕택에 코레일 수도권동부본부에서는 비상이 걸렸습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수도권동부본부에서는 매주 주말마다 계속 경춘선 권역에서 영업팀 사무실 직원들에다가 인접 역인 망우역 직원들까지 총출동시켜서 여객안내 활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촬영일 2010. 12. 21.

촬영일 2010. 12. 21.


 심지어는 고객대표로 있는 저한테도 '나와서 좀 도와주세요' 하고 연락이 오는 바람에, 저는 최근 1주일 동안 4일간 나와서 상봉역, 춘천역 등지에서 여객안내 업무를 했습니다. 지난주 일요일(1월 2일)에는 상봉역에서 09시부터 14시까지, 14시 급행으로 이동한 다음에는 춘천에서 15시부터 19시까지 일했습니다. 하지만 그날 춘천에서 인파에, 그리고 얌체승객에 질리는 바람에 (......) 그 이후에는 상봉역에만 나가서 일을 했네요. 승강장 무전기 잡고 열차진입 안내방송하고, 열차 탑승 안내방송하고, 고객 응대하고, 종착열차 얌체승객 끌어내고. 생각해 보니 참 별 일 다 했습니다.

 사실 지금 저는 '필드 없는 연구는 없다'라는 입장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무리 탁상 위에서 연구하면 뭐하나요. 실제로 현장에서 느끼는 것을 제대로 공유하지 못하면 연구 결과도 이상해질 따름이니까요. 그래서 이번 글에서는 상봉역에 나가서 느낀 점을 좀 적어 볼까 합니다. 몇몇 커뮤니티를 살펴보니 절 본 분도 있는 듯하던데-_-;;; 전 정말 열심히 일했다고요! (.....)

 여튼, 짧게나마 후기를 좀 공유해 볼까 합니다.

후기 더보기

  • 제대로 가기 at 2011.01.10 01:12 신고

    고생하셨습니다. 20분 단위의 배차간격이라면 경춘선 시간표를 조정해도 00 20 40의 운율은 계속 될테니 나쁘지는 않을듯 합니다. 양 노선 모두 15분-20분의 배차라면 시간당 한번꼴로 그렇게 발생하는군요.

    그리고 상봉과 망우에서 양 노선이 함께 달리는만큼 시간대별로 엇갈리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면 상봉에서 내리세요, 망우에서 내리세요~ 하는식으로 잘 안내한다면 몰리는 일은 뛰어가는 카오스 같은 상황은 덜할까요?

    다시 표를 끊기 위해 나가기도 하는 착각은 전철-전철 환승시스템이 처음 도입된 곳에서는 의레 있는 일이라 곧 적응이 될겁니다. 그러나 상봉역에는 별도 표기가 필요하겠군요.

  • Favicon of http://jssel.egloos.com BlogIcon Tabipero at 2011.01.10 21:55 신고

    정말 고생하셨네요.

    경춘선은 원래 주말에는 답이 없었죠. 주말 피크시간대 입석 세우는거 보면 이게 일반열차인지 출근길 2호선인지 분간이 안 갈 정도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거기다가 환승 되고 운임 내려가서 버스 수요가 좀 왔을 것이고, 무임 되어서 얼씨구나 하고 놀러온 어르신들까지. 한시간에 3대 꼴로 편수가 늘었더라도 가축수송은 어느 정도 예견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다만 벌써부터 이러면 개강시즌, MT철, 여름휴가철은 어떻게 버티려나 하는 걱정도 드네요.

    환승에 대해서도, 처음에 상봉에서 끊어진다 하면 중앙선과 바로타 환승 등의 어느 정도 연계가 되겠거니 하고 생각했는데, 역시 그런걸 기대하는건 무리였군요(더욱이 바로타를 만들면 입체교차 혹은 평면교차가 필수가 되니...) 경춘선 시각표를 30분 단위로 만들면(급행은 완행츨발 10분 전에 끼워넣는 식으로) 어떨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패턴 다이어도 유지되고 좋을 것 같은데 다만 운이 없으면 30분 기다려야 하는 게 문제군요.

    곁다리 이야기에 가깝습니다만 예나 지금이나 경춘선의 문제는 생활수요와 레저수요가 혼재되어 있다는 것인데, 글에서 짐작하는 바로는 이런 문제가 심화된 것 같기도 하고요. 좌석급행 등의 차별화가 이를 어느 정도 해소해 줄 수 있을 것 같긴 한데(근본적인 분리는 안 되겠지만 그나마), 그 이상은 어찌해야 하려나요...

    결론 : 공기수송 스키열차 찬양(...)

  • 바다소년 at 2011.01.15 14:11 신고

    주말인데 정말 고생했어...

    저게 겨울이라 저렇지, 당장 여름으로 넘어가면 정말 카오스 중에 카오스가 될듯... 그전에 시간표 개정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어.
    중앙선 용량이 조금이라도 남았으면 경춘선 열차의 일부를 청량리나 용산행으로 돌려서 상봉역 환승 수요를 분산시키는 방법을 없을련가? 용산-상봉구간을 복복선화 하기에는 많은 돈과 시간이 필요하니깐...

댓글 남기기
◀ PREV 12345678910···33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