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전철의 커다란 변화 - 지하철 9호선 Review

제가 하계입영훈련에서 돌아오기 전날이었던 2009년 7월 24일,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3기 지하철의 첫 노선인 9호선이 개통되었습니다.

지하철 음영지역이었던 공항로 주변에서 강남 지역으로의 연결이 이번 지하철 개통을 통해 훨씬 편해졌지요. 급행열차를 제대로 이용할 경우... 김포공항에서 강남 지역까지 30분이면 충분합니다!

 

안 타 보고 이런 리뷰를 작성할 수도 없고 해서, 7월 26일에 9호선을 직접 타 보았습니다.

사실 몰랐는데, 9호선 개통으로 인해 변화가 이루어진 것들이 생각보다 많더군요.

이번에는 사진일기보다는 간단한 정리 위주의 포스팅을 업로드해 봅니다. :D

 

글의 퀄리티는 보장 못합니다 ;ㅁ;

 

Review 9호선, Good & Bad


 

  1. 공항철도에서 9호선으로 접근한 사람이 환승게이트에 접촉하면 당연히 추가요금이 붙습니다. [본문으로]
  2. 쌍섬식인 마곡나루, 가양, 동작 같은 역에서는 완급결합 방식이 가능합니다. 그렇지만 다른 급행정차역들은 전부 섬식 혹은 상대식인지라, 어쩔 수 없이 그 주변 역의 대피선을 이용한 완급분리 방식의 급행 운영이 이루어집니다. [본문으로]
  • Favicon of http://mystery.tistory.com BlogIcon 블루 at 2009.07.31 09:16 신고

    잠깐 멍때리고 있으면 내가 어디에 있는지 차내전광판을 보지 않으면 알 수가 없으니 이건 뭐... 역명판을 그렇게 작게 안보이게 만들면 어쩌자는건가 싶음 -_-;

    • Favicon of http://withktx.net BlogIcon Korsonic at 2009.07.31 19:54 신고

      조만간 이건 별도포스팅 예정! -_-
      진짜 이건 좀 까야됨

    • 제대로 가기 at 2009.08.01 13:16 신고

      DMB 안 통하는 것도 감안해서 생각해보면 전철 탈 때 정신 똑바로 차리고 있으라는 9호선의 배려인 것 같기도 하고요 (ㅡ-ㅡ;) 개념 놓지 말라는 경고?

  • Favicon of http://railstory.net BlogIcon Reidin at 2009.08.07 02:24 신고

    실제로 퇴근시간에 이용해보면 완행은 꽤 자리가 있는데 급행은 십중팔구 콩나물시루입니다. 결국 완행만 타고 다니게 되죠. 급행만이라도 얼른 증결을 시켜야죠.

    ....그리고 그 역명판은 까야 됩니다. 처음에 역명판 어딨는지도 몰랐습니다. 벽에 그냥 글씨 써붙여 놓으면 그게 역명판이랍니까....--;

    • Favicon of http://withktx.net BlogIcon Korsonic at 2009.08.10 22:21 신고

      그 역명판 등 디자인서울 정책의 전체적인 것들을 한번 까 보려 합니다. 다만 언제가 될지... Railro Project 2009 정리하는 것도 일이 될 것 같아서요.

  • PINGAS at 2016.10.30 13:02 신고

    사진을 저장해서 사용해도 될까요?

댓글 남기기
◀ PREV 12345678···17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