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613, 경의선 시운전의 현장

아버지 고등학교 동문 체육대회 때문에 고양까지 갈 일이 생겼습니다.

그런데... 사실 뭐 학교 일도 남아 있고, 또 제 정치적인 견해와는 약간 다른 견해들만이 오가는 등 자리가 불편하기도 하고 해서 일찍 나오겠다고 이야기를 드리고, 저는 일찍 빠져나왔습니다.

 

나와서 대화역까지 가서 1000번 버스를 타고 서울역을 거쳐 학교로 가려고 하니까... 드는 생각이

'아, 경의선 시운전이 진행되고 있지. 사진을 찍고 가야겠다.'

그래서 급히 마음 속에 그려져 있던 계획을 바꿨습니다.

"대화에서 일단 대곡까지 지하철을 타고 가서 대곡에서 경의선 시운전 열차를 찍어보자!"

 

그래서 경의선 출사를 한번 실행에 옮겨 봤습니다.

이렇게 시운전이 진행중입니다. 대곡역 3호선 플랫폼 위에서.

 

다만 위 사진에서도 볼 수 있듯이, 경의선 구간에는 아직 공사가 제대로 끝나지 않은 곳이 많습니다.

위 사진에서 봐도 아직(6월 13일 당시) 대피선 공사는 노반만 깔려 있었고, 역 구조물도... 공사가 절반도 진행되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팔당 - 국수 연장개통 때와 같이 또 80% 정도의 공정률로 일단 개통해 열차를 운행시킨 다음 계속 공사를 진행시키는 방식으로 갈 것 같은데, 아직 공사를 제대로 시작하지도 않은 역들이 있다고 하니 이건 뭐...

 

나름대로 이야기 형식으로 글을 전개시켰습니다만, 글이 제대로 이어질지는 모르겠습니다.

사진촬영에는 SAMSUNG GX-20에 SAMSUNG f3.5-5.6 18-55mm 렌즈를 사용했습니다.

[앞으로 이미지는 전부 가로 1200으로 업로드됩니다.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사진 더 보기..


  1. 차량기지는 대표적 혐오 시설이지요. 혐오시설이 들어섬에도 불구하고 그 지역 주민이 혜택을 보지 못하게 되므로 그 지역 입장에서는 자기 지역에 도움이 될 만한 시설물을 만들어 달라는 요청을 하게 됩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것이 KTX 행신역입니다. [본문으로]
  • 이철우 at 2009.06.22 18:34 신고

    제가 고양시 화정지구에 살아서 경의선 개통, 강매역 존치 문제에 관심이 매우 큽니다.^^ 아쉬운 점은 수색~DMC간의 거리가 짧다는 것이죠. 수색역을 좀더 서쪽으로 이전을 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듭니다.
    그리고 강매역 문제... 7호선 청담역처럼 역간 거리를 길게 했으면 하지만 주민들은 무조건 역은 2개가 있어야 한다고 하니... 거기다 행신2지구가 생기는 바람에 존치 요구는 더 거세질 것입니다.

    • Favicon of http://withktx.net BlogIcon Korsonic at 2009.06.24 08:16 신고

      수색-DMC의 역간거리가 너무 짧은 건, 수색역 역사의 위치가 너무 병맛이기 때문이기도 하죠 (...) 그냥 현 역사위치에 수색역을 세웠어도 나쁘지 않았을 것이란 생각입니다.

      강매역 쪽은 이미 행신역 주변으로 도시개발이 완료되었단 걸 안 시점에서 행신2지구가 만들어졌다 보니, 일단은 어찌하긴 힘들 것 같군요. 현 상태에서는 불편하지만 환승시스템의 보강을 이루거나, 아니면 아예 서울쪽으로 직통 교통망을 만드는 수밖에는 없어 보입니다.

  • Favicon of http://railstory.net BlogIcon Reidin at 2009.07.03 19:09 신고

    강매역을 6월 30일에 다녀오고 행신역까지 걸어가 본 결과, 폐지보다는 승강장을 동쪽으로 이전해서 존치하는 것이 낫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실제로 행신역까지 걸어가보면 꽤 많은 시간이 걸립니다. 강매역에서 통근열차를 놓치면 행신역까지 뛰어가면 탈 수 있다는 말은 누가 썼는지는 몰라도 정말로 잘못된 기사입니다. (기사 쓴 사람이 욕을 들은 것 같은데, 이 부분은 욕 들어먹어도 할 말 없다고 생각되는군요)

    지역이기주의 때문에 철도가 이상하게 건설되는 건 옳지 않지만, 지역주민들이 요구하는 것이 부당한 요구인지, 아니면 온당한 요구인지 잘 판단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실제로 철도를 주로 이용하는 사람들은 다름아닌 지역주민들이니까요.

    • Favicon of http://inspector.tistory.com BlogIcon 조사부장 at 2009.07.23 10:34 신고

      예전에 "뛰어탈 수 있다"는 이야기는 CDC 다닐 당시 임시승강장 설치 당시의 이야기입니다. 행신과 강매 간의 승강장 간 간격이 워낙 좁아서(300m 정도?) 뛰어타도 되겠다는 식으로 이야기가 나온 겁니다. 실제로 막바지 공사때문에 두 역 승강장이 모조리 임시로 바뀐 시점에서는 가속도 제대로 못하고 정차했었습니다.

      다만, 실제로는 역 건물간의 거리도 생각해야 하고, 또 전철 개업 후에는 역간거리가 환원이 된 것도 있으니(강매는 없어졌지만, 구 역사 위치 기준으로 보면), 현재로서는 수요와 건설재원이 확보된다면 건설되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강매역이 동시건설되지 않은 이유로, 건설 부지가 확보되지 못한 부분(강매역 동쪽은 고가나 전기시설물이 있습니다. 임시승강장을 따로 두고 할 처지가 못되는 듯)이나, 현재 위탁체제를 직영이나 법인위탁화 하려는 의향이 반영된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댓글 남기기
◀ PREV 123456789···17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