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고 삽니다.

요새는 글을 잘 올리지 않습니다.

일도 일이고, 대학원 학업을 마무리해야 한다는........... 그런 상황에 놓여 있기까지 해서 통 정신이 없습니다.

그리고.... 딱히 쓸만한 것도 잘 없어요. 요즘은 다른 SNS에 짧게나마 올리는 것들을 좀더 길게 늘어뜨려서 글로 만들어야 하나. 그런 고민부터 시작하고 있습니다.


아니면 어디 출사를 나가서 출사 기록을 하면 참 좋을 것 같은데, 딱히 나갈 만한 데도 떠오르지 않고. 참 무미건조한 나날입니다.

회사는 참 재미있는 일이 많은데, 올리기 뭐시기한 것들밖에 없고. 이동지역 안에서는 일단 원칙적으로 사진촬영 금지이니까요.

홍보실에서 저라도 좀 인터뷰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인터뷰하면 나 인터뷰했다고 글이라도 하나 올릴텐데.



수료 2년만에 논문을 쓰게 되었습니다.

사실 2011학번이 프로포절을 세 번씩이나 한 것도 많이 부끄러운 일이기는 한데, 어쩌겠어요.

'할 수 있는 주제'로 논문을 해야 하는 상황이니까.

* ......사실 말은 2011학번인데, 군복무 문제로 2년 반을 휴학해서 실제로는 2013년 9월~2015년 8월까지 풀타임 석사생으로 생활했습니다.


사실 여자친구와의 이별에다가 대학원에서의 퍼포먼스 문제가 겹치면서 15년 1학기에는 스스로 도저히 논문 쓸 상황이 아니라고 판단해서

하고 싶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프로포절은 했지만 그냥 취업준비 선언과 함께 더이상 논문을 진행하지 않았었어요.

다행히 취업이 되어 교수님 연구년이었던 1년은 (15년 2학기 ~ 16년 1학기) 회사에 대한 적응기간이라고 생각하고 그냥 회사에만 집중했었습니다.


그러고 나서 논문을 쓰려니...

16년 2학기에는 지도교수님 연구년 마치고 복귀하고 났더니 주제를 일에 연관된 것으로 잡기는 했으나 제가 준비가 안 된 상황이었고.

이번 17년 1학기에는 일근으로 전환되면서 얼마간은 논문을 쓰지 못하게 되나 싶었더니만,

회사 사정으로 갑자기 6월 말까지 교대근무로 전환되어 버렸습니다.

신입사원이 교육 마치고 일선에 투입되는 첫날이 6월 19일이라, 일근 복귀는 빨라봤자 그때입니다.

덕택에 논문 쓰느라, 그리고 논문에 대한 참고문헌 보느라 정신이 없네요. (본격적인 분석은.... 해봐야죠-_-)

신입사원 뽑는 공고가 나야 할 텐데 공고가 아직도 나질 않네요. 웬일이지...


자료가 어떻게 되든 일단 논문은 진행할 것이고, 이번에 졸업 못하면 더이상 졸업할 수 있는 상황도 아닙니다.

굳이 의지를 다지고자 그냥 '논문 쓰고 있다' + '주변에서 좀 논문 관련 이야기 많이 해주세요' 의 목적으로

이렇게나마 근황을 전합니다 :)


그래도 이번에는 마음먹고 욕심부릴 만한 상황이어서, 뭔가 될 것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Korsonic > 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러고 삽니다.  (0) 2017.03.11
세상보기 I  (0) 2017.01.13
부산행 소회.  (0) 2016.10.22
블로그, 돌아는 갑니다!  (0) 2016.01.11
짤막한 교대근무 이야기  (2) 2015.10.19
철도판을 떠나니 보이는 것들  (0) 2015.09.26
댓글 남기기
◀ PREV 12345 ... 185 NEXT ▶